[스몰캡 인터뷰] 하상헌 하이즈항공 대표이사 “2020년 1000억 매출 달성 가능”
[스몰캡 인터뷰] 하상헌 하이즈항공 대표이사 “2020년 1000억 매출 달성 가능”
  • 김수진
  • 승인 2019.01.1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상헌 하이즈항공 대표이사
하상헌 하이즈항공 대표이사

 

“2015년 11월 코스닥 상장 당시 약속했던 ‘2020년 1000억 원’ 매출액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당시에는 가능성에 대한 언급이었고, 지금은 확신”이라고 밝혔다.

1999년 설립된 하이즈항공은 항공기 부품 제작 및 항공정비(MRO) 업체다. 시장 내 지위는 1·2차 부품 공급자로 분류된다. 주요 고객사는 보잉(KAI, KAL, COMAC, BTC등)과 에어버스(KAL)다. 주요 생산제품은 B787, B767, B737, A350 등의 부품이며, 단일 납품업체 또는 듀얼 납품업체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최근 수년 간 해외 매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

하상헌 대표는 “항공기 주날개 조립 사업을 시작으로 일괄처리(One-stop) 서비스를 통해 전 공정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항공부품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해외를 중심으로 해마다 20~30% 가량의 매출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천·진주·부산 공장 설비가 연간 최대 2000억 원 가량의 매출을 일으킬 수 있다”며 “당분간 설비 투자 없이 지속적인 매출 및 이익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항공기 부품 사업은 대규모 연구개발(R&D) 및 생산설비 투자가 필요하다. 또 수작업에 의한 주문 생산이 요구된다. 특히 제품 자체뿐 아니라 생산 프로세스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있어야 한다. 부품 개발 기간이 평균 10여 년 걸리며, 양산 기간은 평균 30년가량 보장된다. 제품 개발부터 양산되는 기간이 타 산업 대비 2~5배 더 소요되지만 수주 안정성 또한 장기간 보장되는 셈이다.

하이즈항공의 최근 과제는 장기간 확보한 수주를 안정적인 수익으로 연결시키는 것이다. 최근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고, 최저 임금이 급격히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회사 내부에선 습숙률(근로자의 숙련도)과 일괄 생산 체제를 이익률 증대 요소로 보고 있다.

하상헌 대표는 “공정개선과 낭비 요소 제거 활동을 생활화하고 있다”며 “여기서 임직원이 자가학습 및 지속적인 직무향상 교육을 통해 습숙률 5% 개선, 장비 공정 10% 개선 등이 진행되면 최저임금 1만 원, 52시간 근무 모두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하이즈항공의 미래를 가늠해 볼 이슈는 핵심 고객사인 보잉의 발주 물량 확대와 중국 시장 확보 여부다. 보잉사는 향후 20년간 세계 곳곳에 약 4.7만대(약 7조 달러)의 항공기를 인도할 계획이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 지역 수요가 약 1만 6000대로 전체 항공기 수요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하이즈항공의 핵심 국외 시장인 중국이 약 45%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보잉의 중국 자회사인 BBTC와 계약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